2021년 10월호 구매하기
대학생에게 인턴은? "해도 후회 안 하면 더 후회"
대학생에게 인턴은? "해도 후회 안 하면 더 후회"
  • 최수민, 오경진 바람저널리스트
  • 승인 2021.04.19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회 ESG청년포럼, ‘취업난과 청년 인턴’ 주제 열려

나 이대로 가면 정말 망해버릴 거 같아.”

 

15일 서울 여의도 생활ESG행동사무실에서 열린 제2ESG청년포럼에서 한 토론자가 어느 대학생의 인턴생활 소감을 전한 말이다. 어렵사리 합격해 인턴을 하지만, 하는 동안 회사에서 마땅한 일을 주지 않고 실질적으로 배우는 것도 없어서 시간을 낭비하고 있다는 조급함을 토로하며 내뱉은 소감이었다. 이날 취업난과 청년 인턴이라는 주제로 생활ESG행동청년ESG플랫폼(시민행동본부)과 지속가능바람대학생기자단 주최로 열린 포럼에서 참석자들은 하고 싶어도 할 수 없는 금(), 해도 시간만 낭비하는 인턴의 실태를 함께 논의하고 ESG와 관련지어 대안을 모색했다.

발제를 맡은 김현서(대구경북과학기술원 4)ㆍ박수연(이화여자대학교 컴퓨터공학과 3)씨는 통계청에 따르면 20213월 기준 청년 실업률은 10.0%, 전체 실업률 4.3%2배가 넘는다높아진 교육 수준에 비해 양질의 일자리가 적다는 점과 지나친 고학력화가 취업난의 핵심적인 원인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학력과 학벌이 취업에 큰 영향을 미쳐왔기 때문에 중고등학교 교육은 좋은 대학을 가기 위한 경쟁에 치중되어 있다. 지금도 직업계 고등학교의 30~40%의 학생이 대학을 진학하고 전문대의 입학률이 감소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실용적인 일을 경시하는 가치관을 극복하여 대학을 가지 않고도 일자리를 얻어 만족한 삶을 누리고 인정받을 수 있다는 인식이 퍼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현서씨와 박수연씨는 인턴에 지원한 대학생들은 단순히 경력을 쌓는 것이 아니라 직무탐색과 역량 강화를 기대하고 인턴에 지원한다치열한 인턴의 경쟁률에도 불구하고 실제 인턴이 되었을 때, 인턴은 단순 업무만을 하거나 제대로 된 교육을 받는 것도 기대하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라고 진단했다. “인턴을 하는 청년들이 자괴감에 빠지지 않을 수 있도록 인턴다운 인턴 체험을 할 수 있는 시대가 오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생활ESG행동 안치용 시민행동본부장의 사회로 진행된 토론에서 박서윤(이화여자대학교 커뮤니케이션ㆍ미디어학부 3)씨는 자신 친구의 일화를 소개했다. 박씨는 인턴생활을 하는 친구가 나 이대로 가면 정말 망해버릴거 같아.”라고 하더라. 아마 인턴을 하는 동안 회사에서 마땅한 일을 주지 않고 실질적으로 배우는 게 없어서 시간을 낭비하고 있다는 조급함 때문에 그렇게 말하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럼에도 안하는 것보다 낫다는 생각때문에 청년들에게는 인턴을 거부할 선택지가 존재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박씨는 한 번의 인턴만으로 실질적인 일을 배울 수 있고 성장할 수 있는, 체계적인 실무에 근거한 인턴 체제가 갖춰줘야 이러한 인턴 강박을 잠재울 수 있고, 궁극적으로 과잉 경쟁을 가라앉힐 수 있을 것이라며 인턴 프로그램을 실무교육의 장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제2회 ESG청년포럼 발표자와 패널이 안치용 생활ESG행동 시민행동본부장(맨 오른쪽)의 사회로 토론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수연, 노수빈, 황경서, 박서윤, 김현서 씨.
제2회 ESG청년포럼 발표자와 패널이 안치용 생활ESG행동 시민행동본부장(맨 오른쪽)의 사회로 토론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수연, 노수빈, 황경서, 박서윤, 김현서 씨.

 

노수빈(고려대학교 국문과 4)씨는 자신이 경험한 공공기관 행정인턴 경험을 전하며 공공기관의 인턴제도에 있어서도, 인턴 지원자가 원하는 직종에 지원하는 과정이 원활하게 이루어지지 않고 기관에서 인턴에게 무엇을 시켜야 할지 모르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황경서(고려대 철학과 4)씨는 인턴을 아이디어 중심을 채용하고 정규직 전환도 긍정적으로 검토하는 일부 사례를 소개하며 인턴의 개념을 특정 공간에 앉아서 특정 시간을 채우는 방식에서 벗어나 더 창의적으로 확장시키는 방향을 생각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수연씨는 인턴 나가기 전에 대학교가 인턴시행기관의 의견을 받아 인턴직 수행에 필요한 직무교육을 학기 중에 진행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이 내실 있는 인턴제도를 정착시키는 방법이 될 것이라고 제안했다.

안치용 본부장은 토론을 정리하며 정부가 큰 디자인을 가지고 청년인턴 정책을 만들어서 국가적 차원에서 투자라고 생각하고 인턴을 청년의 직업교육이나 청년의 사회공부의 장으로 만들었으면 좋겠다적어도 공공영역에서는 알바를 대신한 인턴, 보여주기식 인턴이 아닌 청년에게 성취감과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제도를 만들어 시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ESG청년포럼은 매달 셋째 주 목요일에 열리며 코로나19에 따라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병행하여 진행한다.

포럼이 끝나고 참가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PC모나터로는 줌 참여자가 보인다.
포럼이 끝나고 참가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PC모나터로는 줌 참여자가 보인다.

 

글 최수민 바람저널리스트 사진 오경진 바람저널리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