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1월호 구매하기
한화건설, 대전하수처리장 시설현대화 추진
한화건설, 대전하수처리장 시설현대화 추진
  • 김유라 기자
  • 승인 2022.01.11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건설이 대전 하수처리장 시설현대화 사업을 추진한다.

한화건설은 지난 10일 대전광역시청에서 '대전하수처리장 시설현대화 민간투자사업'의 실시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한화건설을 대표사로 하는 대전엔바이로㈜는 기존의 원촌동 하수처리장과 오정동 분뇨처리장을 유성구 금고동 일원으로 통합 이전한다. 이와 함께 총 사업비 7214억 원을 투입해 하수처리장을 지하화 및 현대화해 악취 발생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고 지상에는 공원과 체육시설 등 각종 편익시설을 조성할 예정이다.

통합 이전할 시설은 하수처리 65만 톤(일), 차집관로 11.3km 규모로 올해 착공해 2027년 준공을 목표로 한다. 사업이 마무리되면 대전시 원촌동 일대 주거환경 개선과 방류수역 수질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한화건설은 보고 있다.

 

대전하수처리장 민간투자사업 체결식에 참석한 한화건설 최광호 부회장(왼쪽)과 허태정 대전시장(오른쪽).

한화건설 제공특히 이번 사업은 국내 최대 규모의 하수처리장 민간투자사업이자 최초의 하수처리장 이전사업이라고 한화건설은 설명했다. 현재 한화건설은 환경신기술 인증을 받은 PRO-MBR공법(초고도하수처리기술)을 비롯한 환경분야 특허 52건과 환경신기술 8건, 녹색기술 5건을 보유하고 있으며 파주와 화성 등 국내 10여개의 민간하수처리장을 준공해 운영하고 있다.
 
한화건설 최광호 부회장은 "한화건설이 보유한 다양한 환경신기술과 해당분야에서의 축적된 노하우를 기반으로 이번 사업이 노후 하수처리장 현대화사업의 모범적인 추진사례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김유라 기자
김유라 기자 yulara1996@ilemonde.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