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1월호 구매하기
도시로의 엑소더스에 맞서는 중국 농민들
도시로의 엑소더스에 맞서는 중국 농민들
  • 마르틴 뷜라르
  • 승인 2015.10.30 1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은 약 30년 만에 기아문제 해결에 성공했다.비록 경작지의 비중이 줄긴 했으나(현재 경작지의 비중은 중국 9%, 프랑스 49%), 나름 뿌듯한 성과라 할 수 있다.하지만 혜택을 본 지역은 동북부 대평원과 남동부와 중부의 광활한 개척지 뿐이고, 그 외 지역에 사는 농민들은 여전히 살림살이가 어렵다.많은 농민들이 생계를 위해 관광이나 운송 등의 부업이나 도시로 내몰리고 있다.중국 정부가 약속한 ‘신사회주의 농촌’ 프로젝트는 아직 제자리걸음이다.
이는 빠져 있고 손은 거칠어진 농부, 고된 농사일로 몸이 망가졌으나 건강을 돌볼 여력이 없다.흙으로 지어 부서지기 쉬운 우중충한 집들, 식량이라고는 달랑 감자 몇 개…. 19세기 이야기가 아니다.21세기 중국의 농촌 풍경이다! 2012년 12월, 시진핑 주석이 베이징에서 차로 3시간 걸리는 허베이성의 루오투오완을 방문했을 때, 국영 TV에 의해 전파를 타고 중국 전역에 비친 농...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마르틴 뷜라르
마르틴 뷜라르 lemonde100@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