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1월호 구매하기
한화시스템, 항공기 방어시스템 'DIRCM' 국산화
한화시스템, 항공기 방어시스템 'DIRCM' 국산화
  • 김유라 기자
  • 승인 2022.01.13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시스템은 국방과학연구소(ADD)가 주관한 ‘지향성적외선방해장비(DIRCM) 운용시험평가’를 성공적으로 완료해 언제든 전력화가 가능하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따르면 적의 미사일을 교란시키는 항공기 장착 방어시스템을 국산화할 수 있게 됐다.

‘지향성적외선방해장비(DIRCM) 운용시험평가’는 DIRCM 시제를 실제 무기 체계에 적용해 군이 필요로 하는 작전 운용 성능과 운용 적합성을 검증받는 최초운용시험평가다. 이를 완료함으로써, 한화시스템이 국내는 물론 해외까지 DIRCM 을 공급할 수 있는 성능 입증 근거를 마련했다는 평가다.

그동안 DIRCM은 해외 구매 사업으로만 도입해왔으나 이제 국내 순수 기술로 만든 DIRCM을 한국형 기동헬기(KUH, 수리온)와 중형기동헬기(UH-60, 블랙호크), 대통령 전용헬기(VH-92)와 수송기 C-130 등 우리 군에서 운용 중인 다양한 항공기에 적용할 기회가 열렸다.

 

국방과학연구소 주관으로 한화시스템이 개발한 '지향성적외선방해장비'(DIRCM) 제품 형상 이미지
국방과학연구소 주관으로 한화시스템이 개발한 '지향성적외선방해장비'(DIRCM) 제품 형상 이미지/출처=한화시스템

DIRCM는 아군 항공기를 공격하는 적의 휴대용 대공미사일(MANPADS)의 위협에 대응하는 장비로 알려져 있다. 항공기에 장착해 적의 미사일 위협 신호가 탐지하면 고출력 적외선 레이저(기만 광원)를 발사해 미사일을 교란해 아군 항공기의 생존을 획기적으로 향상하는 첨단 방어 시스템이다.

한화시스템은 2014년부터 국방과학연구소 주관 DIRCM 시험개발에 시제 개발 업체로 참여해 2018년 개발에 성공한 바 있다. 이는 국내 최초이자 미국·영국·이스라엘 등에 이어 세계 여섯 번째로 개발에 성공한 사례다. 또한, 자체 투자를 통해 DIRCM을 고출력·소형화·경량화 할 수 있는 기만 광원 기술을 추가 확보해 헬기부터 대형 항공기까지 전력화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광열 한화시스템 감시정찰사업본부장은 “DIRCM의 성공적인 국산화를 통해 해외에 의존해온 한계를 극복하고 자주국방 실현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향후 우리 군이 운용 중인 다양한 항공기에 적용함으로써 기술경쟁력을 확보해 나가며 글로벌 방산 시장까지 진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김유라 기자
김유라 기자 yulara1996@ilemonde.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