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7월호 구매하기
과거의 고통과 마주한다는 것
과거의 고통과 마주한다는 것
  • 고원
  • 승인 2016.12.02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차 세계대전 당시 한국은 일본의 식민지였고, 프랑스는 독일의 지배를 받았다.그로부터 70년이 흐른 지난 2015년 한국에서 광복 70주년 행사가 벌어지고 있을 때, 프랑스 파리에서는 해방 70주년을 기념하는 대규모 전시회가 열렸다.비슷한 경험을 한 두 나라가 70주년을 기념하는 방식은 아주 달랐다.
70주년을 맞이하는 전혀 다른 두 방식
한국의 경우, “위대한 여정, 새로운 도약”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해방 이후 빠른 경제성장을 부각시키고 “이제 과거를 넘어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야할 때”라고 강조했다.광복 70주년 기념의 궁극적인 의도는 국민들에게 대한민국에 대한 자부심을 심어주고 이를 기반으로 국민대통합을 만들어내는 것이었다.반면, 프랑스는 한국과는 정반대로 어두운 과거를 향해 되돌아갔다.제2차 세계대전 당시 나치 독일에 부역한 협력행위들을 주제로 대규모 전시회, <콜라보라시옹, 1940~1945>...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고원
고원 경희대 후마니타스칼리지 교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