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2월호 구매하기
글래스고 회의, 해빙을 막을 마지막 기회?
글래스고 회의, 해빙을 막을 마지막 기회?
  • 프레데리크 뒤랑 l 장 조레스 툴루즈 2 대학 지리학교수
  • 승인 2021.10.29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 회의,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10월 말 영국 글래스고에서 유엔기후변화회의(COP26)가 열렸다. 이번 회의의 목표는 2015년 파리에서 세계 각국이 체결한 협약의 실행이다. 이미 진행 중인 온난화의 치명적 결과를 막기 위해 각국은 앞으로 30년 동안 온실가스 배출을 훨씬 더 많이 줄어야 한다. 우리에게 더 이상 ‘내일’은 없다.



















2021년 10월 31일부터 11월 12일까지, 영국 글래스고에서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의 제26회 당사국총회(COP26)가 개최된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