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1월호 구매하기
양배추로는 가릴 수 없는 채솟값 잔혹사
양배추로는 가릴 수 없는 채솟값 잔혹사
  • 신성식/아이쿱(iCOOP)생협 생산법인 경영대표
  • 승인 2010.10.08 17:3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rée]
▲ 강원도 평창군 진부면의 배추밭에 속이 여물지 않은 배추들이 버려져 있다.<한겨레21> 윤운식 기자 ‘김치 대란’이다.배추를 비롯해 채소와 과일류가 최악의 흉작 사태를 맞으면서 나라 전체가 뒤숭숭해지고 있다.중국산 배추 150t을 무관세로 긴급히 수입하는 것이 정부 대책이고, 김장은 늦춰서 하라고 친절하게 알려준다.생활협동조합(생협)의 친환경 유기농 배추가 일반 배추보다 더 싼 상황이 뉴스가 되기도 한다.일부 언론에서는 ‘계약재배’가 대안이라고 주장한다.

명절 하루 전에 집중호우로 광화문 일대가 침수되면서 ‘디자인 서울’의 토대가 빈약한 몰골로 드러났듯이, 1년 내내 이상기온으로 농업 기반이 흔들리면서 기득권적인 생산과 유통 구조의 지배체제가 대중에게 조금씩 알려지고 있다.이번에 이슈가 된 배추를 중심으로 현실을 살펴보자.

배추는 1∼2년을 주기로 재배 면적이 증가와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노종각 2010-10-16 01:01:00
//

제 부모님도 농사를 지으십니다.

'농산물 죄다 ○○상회 차지'
그 상회에서 두릅 4㎏ 한 박스에 1500~1700원 부모님께 주더군요~

대형마트 등 팔때는 120g 2000원~...........염가세일이래, 피식


지저분한, 좌우로만 왔다갔다하는 게들이 정치를 해대니~

슬프네요~

시골에 사시는 역사학 박사님이 '곧 먹거리가 무기화 될거야' 그러시며~
농촌과 도시가 살 길은 직거래만이...그것만이 살 길이라고~

저도 지금껏 겪어보니 그렇네요~
배춧값...농산물값 파동은 지금 유통구조로 또 발생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