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1월호 구매하기
그곳에 가면 다른 페미니즘이 있다
그곳에 가면 다른 페미니즘이 있다
  • 카미유 사레
  • 승인 2011.01.07 1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카이로> 종종 아프리카·아시아·중동 여성들의 운명을 내비치는 ‘가족주의’ 프리즘은 이곳 여성들이 주도하는 투쟁을 은폐하는 경향이 있다.이곳 여성들은 르완다와 아프가니스탄, 그리고 인도와 모로코의 사례를 증언하며 새로운 권리를 쟁취하고 폭력이나 차별에 종지부를 찍기 위해 투쟁하고 있다.

2010년은 프랑스의 여성해방운동(MLF) 40년을 맞이해 페미니즘 역사를 회고하고, 페미니즘 쇄신을 위해 투쟁과 헌신을 다한 개발도상국 여성들을 잊지 말자고 다짐한 해로 기억될 만하다.이들은 기존의 질서와 불평등에 맞서 투쟁했지만, 우리는 너무 쉽게 이들의 희생을 잊어버린다.
이런 상황에서, 여성이 의회 다수를 차지한 세계 유일국가가 르완다라는 사실을 어찌 알 수 있겠는가? 2008년 총선 이후, 이 나라에서는 여성이 국회의석의 56.3%를 차지했다.이 기록은 유럽의 남녀 균등정치의 챔피언인 스칸디나비...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