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1월호 구매하기
반기문의 위태로운 ‘명령’
반기문의 위태로운 ‘명령’
  • 안세실 로베르
  • 승인 2011.05.09 14:3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과 한 달 사이, 유엔 안보리는 두 차례나 무력 개입을 승인했다.한 번은 리비아, 다른 한 번은 코트디부아르에서다.분쟁의 평화적 해결을 추구하는 유엔헌장에 비춰볼 때 예외적으로 보이는 이번 결정은 최근 대두된 ‘국가의 민간인 보호 의무’ 원칙에 따라 내려졌다.유엔은 이제 자의적으로 ‘개입 권리’를 발동할 수 있을까?

“시민을 상대로 중화기를 사용하지 못하게 필요한 조처를 취하도록 명령했다.” 지난 4월 4일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한 말이다.그로부터 몇 시간 뒤, 유엔의 전투헬기와 프랑스군(Licorne) 병력이 알라산 드라만 와타라 진영 반군과 함께 코트디부아르 전 대통령 로랑 그바그보 진영 군대에 공격을 시작했다.뉴욕의 유엔본부 안에는 이번 군사 개입 결정을 불편해하는 사람들도 있다.일부 직원은 이번 작전이 지난 3월 30일 만장일치로 채택된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1975호)에 따라 수행...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안세실 로베르
안세실 로베르 info@ilemond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ㅛㅐㅛㅐ 2011-05-27 08:27:03
피할 수 없는 것이고,
조직의 다양한 스펰트럼을 갖는 생명성으로 발전하는 것은 바람직한 것.
특히 창설이래 UN은 지극히 5개국의 더럽고 불실한 그늘을 벗어나지 못했고,
변화추구에 필요한 독립적인 Universality도 갖추지 못해 왔으므로, 제국주의와
피식민사회의 중간에서, 시급한 조직개혁과 투명성을 회복하는 것이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