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1월호 구매하기
단일통화, 환상에서 환멸로
단일통화, 환상에서 환멸로
  • 앙투안 슈바르츠
  • 승인 2012.01.06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pécial 이념, 무늬와 진실]
단일통화(1999년 창안)는 2002년 1월 1일부터 유통됐다.당시 미디어는 프랑스에서 제안하고, 벨기에에서 고안해, 독일에서 주조한 유로화의 장밋빛 미래를 꿈꿨지만, 지금 유로화는 갖은 의심을 불러일으키는 애물단지로 전락했다.투자자와 기업은 과연 유로화가 살아남아 11번째 생일을 맞을 수 있을지 의문을 제기한다.

1999년 1월 4일, 채널 <프랑스2>의 8시 뉴스 장면. 3일 전부터 유로화는 공식적으로 유럽연합(EU) 11개 회원국의 단일통화가 됐다.한 르포르타주는 ‘금융시장의 축제 같은 하루 이야기’를 내보냈다.파리 증권가의 한 책임자는 “유로화는 혁명, 그것도 유익한 혁명”이라고 분석했고, 장클로드 트리셰 프랑스은행장은 “현재 상황을 보면 더할 수 없이 기쁠 따름”이라고 했다.클로드 세리용 앵커는 자크 들로르 전 유럽위원회 위원장에게 이렇게 질문했다.“금융인들은 물론 친유럽 성향...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앙투안 슈바르츠
앙투안 슈바르츠 info@ilemond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