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1월호 구매하기
반세기 전 비극, 그것은 학살이었을까
반세기 전 비극, 그것은 학살이었을까
  • 피에르 돔
  • 승인 2012.01.10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년 전, 알제리인들은 프랑스로부터 독립을 쟁취했다.1962년 7월 초까지 알제리는 환희로 가득 찼고, 자신들을 억압한 프랑스인들에 대한 그 어떤 보복 폭력도 없었다.대중에게 수십 명, 어쩌면 수백 명의 피에누아르(Pieds-noirs·알제리 태생 프랑스인)가 학살당한 오랑만은 예외였다.지난 반세기 동안, ‘오랑 대학살’에 대한 주요 기사들은 알제리인의 증언을 무시했다.

폴두메르 거리와 제네랄세레 거리를 따라 구획된 이슬람 지역

그로부터 50년이 지난 뒤, 알제리 오랑.

한 노인이 능숙한 솜씨로 멋진 터번의 매무새를 가다듬으며 말했다.

“당신은 진정 그 얘기를 다시 끄집어내, 앙금을 들쑤셔놓을 생각입니까? 그건 이곳 사람들이 잊고 싶어 하는 아주 오래전 얘깁니다.”

반세기 전, 그는 자신의 조국을 해방시키기 위한 전쟁에 참여했다.민족해방군(ALN)(1) 하사관이던 그는 종종 기관총을 들고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피에르 돔
피에르 돔 info@ilemond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