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1월호 구매하기
발굴되자 다시 묻힐 조선 말 근대 이야기와 역사
발굴되자 다시 묻힐 조선 말 근대 이야기와 역사
  • 김란기
  • 승인 2012.02.13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설을 하루 앞둔 날, 말하자면 음력으로 섣달 그믐날 신지도(전남 완도군)를 찾았다.모처럼 한파가 몰아친 이날 남쪽이라지만 바닷바람이 예사가 아니다.섬들 사이 푸른 물 위에는 흰 파랑이 너울거리고 가두리 양식장마저 흔들거린다.그 사이를 모터 달린 배가 웅크린 채 달리며 양식장을 살핀다.햇빛 내리쬐는 먼 바다는 빛을 반사해 눈부시지만 섬 기슭 바닷새들은 하늘에 정지하듯 바람을 타며 곡예하듯 춤을 즐긴다.

▲ 명동성당(당시 종현성당)이 준공될 무렵인 1898년의 모습. 오른쪽에 이미 8년 전에 준공된 주교관이 보이고 그 앞에 작은 한옥 건물이 지붕만 살짝 보인다.이번에 발굴된 [건물지 1]의 건물로 추정한다.그 앞의 가로로 긴 건물이 한때는 서당, 또 한때는 수녀원과 고아원으로 쓰인 윤정현의 집으로 추정된다.그러나 이 건물은 1920년대에 성가 기숙사를 지으면서 철거되었다고 추정된다.출처 : <백년 전의 한국>...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김란기
김란기 info@ilemond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