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0월호 구매하기
사우디의 고민 '식량자급의 머나먼 길'
사우디의 고민 '식량자급의 머나먼 길'
  • 알랭 그레쉬 |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국제전문기자
  • 승인 2009.03.02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량자급 경작지 확장, '물 고갈 될라…'우려와 갈등
해외농업투자 전환, 서방언론 '오일머니 농업식민'왜곡

리야드에서 알하르즈에 이르는 사막 도로를 따라 대추야자 가공 공장들이 늘어서 있다.이를 보니 새삼 사우디아라비아가 세계 최대 대추야자 생산국이라는 사실이 떠오른다.알하르즈 시(市) 입구의 거대한 표지판은 2003년까지 미군 부대가 주둔해 유명해진 프린스 술탄 공군 기지가 있음을 알린다.수 킬로미터를 더 가서 갈림길 하나를 따라가니 경비가 삼엄한 출입문이 나온다.그 위로는 '알 사피 세계 최대 낙농업 통합농장'이라 씌어 있다.
 
 세계 최대 낙농장과 유제품 공장
 이곳을 출입하는 모든 차량은 소독 후 허가를 받아야 들어갈 수 있다.출입문엔 1998년도 '기네스북' 한 페이지의 사본이 전시되어 있다.당시 3천500 헥타르의 땅과 2만4천 마리(현재는 3만 7천 마리)의 암소를 보유한 이 농장에 관한 내용이다.소...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