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7월호 구매하기
카이로의 백조들
카이로의 백조들
  • 모나 아부이사
  • 승인 2013.08.06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50년대 이집트와 소련의 우호관계 속에서 볼쇼이를 모델로 창립된 카이로 오페라 발레단은 그 뒤 정치적 격변에서 살아남기 위한 싸움을 계속해왔다.

상상의 날개를 펼치며 환한 조명 아래 모습을 드러내기 직전 백조가 기도문을 속삭인다.“성부와 성자와 성신의 이름으로.” 그 순간 그녀는 더 이상 동구권이 몰락하던 당시 소련을 탈출해 이집트로 망명한 예카테리나 이바노브나가 아니다.어머니의 눈물로 이루어진 호수에 사는 백조의 여왕 오데트다.절대적 악의 화신 로트바르트 역의 스타 발레리노 해니가 어둠 속에 숨어 있다.차이콥스키의 선율에 맞춰 백조들과 함께 몇 발짝 원무를 추던 로트바르트는 왕자와 최후의 일전을 치르기 위해 무대 중앙으로 뛰어나간다.모든 조명이 그에게 집중된다.그러나 붉은색 커튼 뒤에서 리허설을 진행하는 이는 한때 백조의 여왕이던 이탈리아 출신 에르미니아다.

한 남자가 이 19세기 러시아의 비... ...
  • 무료회원 공개 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 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