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1월호 구매하기
호주의 무늬만 환경적인 반환경단체
호주의 무늬만 환경적인 반환경단체
  • 편집자
  • 승인 2009.04.04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주 산업 그린하우스 네트워크’(AIGN)의 회원들이 창설한 일종의 싱크탱크인 ‘공공 문제 연구소’(IPA)는 ‘호주 환경 재단’(AEF)을 탄생시켜 ‘반박하고 시간 끌기’ 전략을 구사하면서 이익을 챙기고 있다.또한 이 재단 집행위원회에는 교토의정서에 대해 극단적으로 적대적인 태도를 취해서 유명해진 정체불명의 옛 싱크탱크 ‘라부아지에 그룹’의 구성원 한 명이 포함돼 있다.
AIGN의 심오한 비전을 반영하는 다른 싱크탱크 중에는 호주 정부의 결정권자들의 모임에 침투한 싱크탱크도 있다.‘아펙연구센터’다.이 기관은 오염을 유발하는 호주 산업체들로부터 종종 직접 후원을 받고 있는 ‘ITS글로벌’과 마찬가지로 교토의정서 반대를 위한 ‘과학적’ 증거를 생산하는 걸로 유명하다.
또 이 싱크탱크들은 호주 국가기관들과 제휴관계를 맺고 있다.AIGN과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편집자
편집자 info@ilemond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