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1월호 구매하기
공교육의 앙시엥 레짐을 깨뜨려야
공교육의 앙시엥 레짐을 깨뜨려야
  • 곽노현 -전 서울시 교육감
  • 승인 2014.02.07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공교육은 학생, 교사, 부모, 시민, 정부를 모두 불행하게 만드는 오체불만족 교육이다.우리 아이들은 세계 1,2등의 학력을 자랑하지만 지적흥미도와 협동능력, 행복감에선 안타깝게도 세계 바닥권 순위를 지키고 있다.학교폭력과 자살률에서도 세계 최고 수준이다.비교와 경쟁의 공교육이 낳은 인성 없는 입시교육의 불행한 실상이다.

교사들은 고교졸업성적 기준으로 전 세계 1등 교사들이다.하지만 아이들한테 받는 존경심에서는 국제비교조사에서 꼴찌를 기록했다.잘못된 승진제도와 중앙집권적 교육행정 탓에 수업준비와 생활지도보다 공문처리와 정책사업에 더 많은 시간을 허비한다.교무회의에서 발언이나 토론을 하지 않고 교장의 지시와 방침에 순종한다.수업시간에 엎드려 자는 많은 학생들과 씨름하며 가르치는 기쁨과 보람을 상실한 분들이 많다.학부모들도 불행하긴 마찬가지다.학교를 믿지 못하는 데다 상시 지속되는 선행학습 학원... ...
  • 무료회원 공개 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 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