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2월호 구매하기
터키 총리와 전면전 나선 이슬람 '귤렌'운동
터키 총리와 전면전 나선 이슬람 '귤렌'운동
  • 알리 카잔시질
  • 승인 2014.04.01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종 부패 스캔들로 타격을 입은 데 이어 이번에는 언론과 인터넷을 검열하려던 시도로 인해 에르도안 터키 총리의 인기가 더욱 더 곤두박질치고 있다.결정적으로 그는 중요한 동맹군이던 폐튤라 귤렌의 지지를 잃으면서 한층 입지가 약화된 상황이다.귤렌은 초국적 영향력을 지닌 수피즘 계열의 사회운동을 창시한 사상가이다.

이 운동을 일컬어 회원들은 히즈메트(Hizmet)(봉사)라고 부르고, 터키 언론은 세마아트(Cemaat)(공동체)라고 부른다.종교적 성격을 지닌 유력 사회운동단체 ‘귤렌 운동’은 1970년대 페튤라 귤렌에 의해 창설됐다.귤렌은 수피즘 계열의 저명한 신비주의 사상가(1)로, 현재 미국에 망명해 살아가며 많은 이들로부터 존경을 받는 유명인사다.2008년에는 미국외교전문지 <포린 폴리시>가 뽑은 ‘세계적으로 가장 영향력 있는 지식인’에 선정되기도 했다.

‘귤렌 운동’의 목적과 성격에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알리 카잔시질
알리 카잔시질 info@ilemond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