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2월호 구매하기
발칸반도의 새 불씨, 알바니아 민족주의
발칸반도의 새 불씨, 알바니아 민족주의
  • 장아르노 데랑, 로랑 제스랭 | 언론인
  • 승인 2009.06.03 2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바니아-코소보 고속도 건설로 유대 강화 모색
미군의 세력 확장과도 얽혀… 주변국 자극할 우려

2008년, 파트미르 리마이 코소보 교통부 장관이 지도를 짚어가면서 고속도로 건설 계획을 설명 중이다.-로랑 제스랭

살리 베리샤 알바니아 총리는 “고속도로의 완성을 위해 필요하다면 우리는 여성들의 보석을 팔 것”이라고 선언했다.프리슈티나와 티라나 사이의 고속도로 예상 공사비는 10억 유로를 넘는다.이 거대한 프로젝트는 알바니아와 코소보의 경제관계 증진을 목표로 하지만 또한 ‘대(大)알바니아’를 향해 내딛는 첫걸음이 되지 않을까? 현재로서 엄청난 공사대금에서 권력과 밀착한 벡텔사가 44%의 이윤을 얻을 것이라는 점은 확실하다.

알바니아의 북부 산악 지역에 휘몰아치는 야밤의 눈발과 살인적인 추위에도, 푸케 지역 경찰총수는 “이 고속도로가 알바니아의 과거와 미래 10세대에게 가장 중요한 프...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