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6월호 구매하기
팟캐스트 ['흥분'과 '냉정' 사이]
팟캐스트 ['흥분'과 '냉정' 사이]
  • 주동일
  • 승인 2017.09.14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함도> 역시 역사의 정확한 표현을 고민하는 영화다. 이런 영화가 또 있다고 ‘곧’ 여겨진다면 이는 <덩케르크>의 여운이 남아서일지 모른다. 덕분에 <군함도>는 <덩케르크>와 마찬가지로 역사적 사실과 영화적 해석의 첨예한 대립에 직면한다(사실 늘 그래왔다).

(...) 영화 <덩케르크>는 그 정확함에도 불구하고 다큐가 아니라 영화라는 점을 결코 잊지 않지만 <군함도>는 다큐와 영화 사이에서 길을 잃어 모호함에 빠진 것이라고. 그런 모호함은 현기증으로서 곧 ‘흥분’이 돼버렸다. 그리고 그 결과 <군함도>는 <덩케르크>보다 더 확고하게, 그리고 냉정하게 자신이 ‘영화’임을 정확하게 고백하지 못하고 만 것이다. 이 고백이 의미 있는 이유는 <덩케르크>의 경우, ‘냉정’한 관점으로 영화가 지닌 한계를 정확히 인지한 후에 정교하게 역사적 사실을 재현함으로써 현실을 향한 메시지의 가치, 이를테면 영국의 ‘브렉시트’의 문제 등을 현실적으로 언급할 수 있게 해주기 때문이다.
 

팟캐스트 '흥분'과 '냉정'사이
http://www.podbbang.com/ch/11478?e=22395414

[인턴 주동일]

  •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주동일
주동일 info@ilemond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