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7월호 구매하기
노조가 아마존에 패배한 이유
노조가 아마존에 패배한 이유
  • 막심 로뱅 |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특파원
  • 승인 2021.04.30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앨러배마, 실패로 끝난 노조 결성 캠페인

할리우드 스타, 기자, 정계 인사… 모두 앨라배마주 베서머에 있는 아마존 물류창고에 노조가 결성되기를 원한다. 정작 대량의 반대표를 던진 현장 노동자들만 제외하고 말이다. 캠페인 기간 아마존이 행사한 압력만으로 충분히 설명되는 결과일까?









지난 3월, 미국 앨라배마주 베서머 소재 아마존 물류창고 BHM1의 노조결성 투표를 두고 사회운동가들은 ‘다윗과 골리앗’ 싸움에 비교했다. 과언이 아니었다. 세계적인 거부 제프 베이조스가 이끄는 아마존은 세계 최강기업 중 하나이며, 앨라배마는 보수적 성향이...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