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9월호 구매하기
르완다 대학살을 둘러싼 아프리카의 기이한 침묵
르완다 대학살을 둘러싼 아프리카의 기이한 침묵
  • 부바카르 보리스 디오프 | 세네갈 소설가
  • 승인 2021.07.30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완다의 투치족 약 80만 명의 죽음을 방치한 ‘국제사회’의 패인 분석이 1994년 이후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 아프리카 정부와 지식인이 대학살 사태에 침묵으로 일관한 사실을 어떻게 이해해야 할까? 당시 학살에 가담한 주동자들은 지금도 아프리카 대륙 도처에서 태연하게 살아간다.









1994년, 르완다에서 투치족 약 80만 명이 학살당할 때, 국제사회는 왜 그들을 구하러 나서지 않았던 것일까? 이에 대해 유엔 책임론이 수시로 제기된다. 유엔 르완다 지원단(UNAMIR) 총사령관을 맡은 캐나다 로메오 달레르 중장이 지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