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0월호 구매하기
조지아의 울트라 리버럴리즘과 ‘반역자’ 고발
조지아의 울트라 리버럴리즘과 ‘반역자’ 고발
  • 피에르 돔 l 기자, 특파원
  • 승인 2021.09.30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속된 내전(1991~1993), 오세티야 및 압하스와의 전쟁, 쿠데타(1992년 1월), 구소련 외무장관이었던 에두아르트 세바르드나제(대통령 임기 1992~2003)의 집권, 그리고 마침내 신자유주의자인 미하일 사카시빌리전 대통령(임기 2003~2012)이 이끈 ‘장미혁명’(2003)까지, 고통스러운 시간들 이후 캅카스 지역의 신생 공화국 조지아는 올해 비교적 진정된 분위기에서 건국 30주년을 맞았다. 조지아는 2012년 억만장자 비지나 이바니시빌리의 선거를 통한 집권으로 평화적인 정권교체를 이뤄냈고, 그가 속한 정당인 ‘조지아의 꿈’은 2016년과 2020년에 선거에서 승리했다.



단지 옥에 티라면 2020년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