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7월호 구매하기
멀어진 유토피아, ‘모두를 위한 바캉스’
멀어진 유토피아, ‘모두를 위한 바캉스’
  • 주느비에브 클라스트르 | 기자
  • 승인 2021.06.30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상으로부터의 해방 프로그램에서부터 소비자 운동까지

봉쇄조치로 인해 야외로 나가고픈 욕구가 더욱 커졌고, 이를 노리고 특권층 고객들을 위한 여행 상품들이 대거 등장했다. 하지만 여전히 대부분의 사람들에게는 동떨어진 이야기다. 기업운영위원회의 복지문화 프로그램은 상업관광으로 인해 축소됐고, 더 많은 사람들이 바캉스를 떠날 수 있도록 장려하는 조치들은 줄어들고 있다.









프랑스가 제2차 세계대전 중 독일점령에서 해방될 때까지 기업의 ‘복지문화예산(Oeuvres Sociales: 기업이 직원들의 복지·문화 자금을 조달하고자 책정한 예산-역주)’은 권위적인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